이성미 "미투하면..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한다"

정시내 기자I 2021.01.28 00:12:32
이성미 미투 언급. 사진=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개그우먼 이성미가 미투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이경실의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에 올라온 영상에는 이성미와 조혜련이 출연했다.

영상에서 이경실은 “동료 여자 개그우먼이 없어서 좋았던 점도 있고, 나빴던 점도 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성미는 “그냥 여자 취급을 안 했다. 여자라고 생각 안하고 동료라고 생각하고, 만만하게 본거다. 그래서 ‘야 이거 해’, ‘저거 해’ 했다. 김형곤도 그러고 전부 다”라고 말했다.

그는 “후배로 최양락이 들어오고 밑에 여자 후배들도 들어왔는데, 그들은 그들대로 바쁘니까 사실 여자로서 대접받은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경실도 ”개그우먼들은 개그맨들 사이에서 그런 대접을 받았던 것 같다“라고 공감했다.

이성미는 또 “내가 미투사건 났을 때 얘기했잖아. 우리 미투로 만약에 저기 했으면 죽었던 놈도 일어나야 한다”고 전해 이목을 모았다.

한편 이성미가 언급한 미투 운동( 영어: Me Too movement )은 성폭행이나 성희롱을 여론의 힘을 결집하여 사회적으로 고발하는 것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