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에게 연하남이란?’ 질문에…지연수 "욕해도 돼요?"

김소정 기자I 2021.01.04 00:00:00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아이돌 그룹 ‘유키스’ 멤버 일라이(30)와 이혼한 레이싱모델 지연수(41)가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심야신당’
지연수는 1일 유튜브 채널 ‘심야신당’에 출연해 최근 근황을 공개했다. 해당 채널은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이 진행한다.

지연수는 “남자친구 사귈 때도 그렇고 결혼생활도 그렇고 리더의 역할을 하거나 가장의 역할을 해야만 했다. 그래야 유지가 됐다. 내가 돈 벌어서 데이트 비용 내도 되니까 그냥 상대가 ‘바람만 피우지 말아 다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남자친구들은 잠수를 타서 저와 연락이 안 된다. 제가 동료와 같이 일을 간 줄 모르고 제 동료와 몰래 연락을 하기도 했다”라고 말해 충격을 줬다.


일라이와 이혼 후 아들과 둘이 살고 있다는 지연수는 “지금 신용불량자다. 2019년 12월에 신용불량자가 되고 나서 나라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10년 동안 빚을 갚는 걸 하고 있다. 대출금도 부담이고 아이와 월세 집에서 살고 있는데 지금 1년 동안 일을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심야신당’
이어 “아이를 혼자 둘 수 없고, 코로나19 때문에 일자리가 없다. 아르바이트를 하던 공장도 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일을 잡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정호근은 지연수의 사주를 보며 “남자들을 조심해야 한다. 남자들이 혹이다. 남자들에게 기대려거나 남자들이 그늘을 만들어주는 건 없다”며 “결국 내가 모든 걸 해결해야 한다는 결론을 짓거나 아주 안 좋은 상황으로 치달아서 헤어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이야기했다.

지연수는 마지막으로 ‘지연수에게 연하남이란?’이라는 질문에 대답 대신 “욕해도 돼요?”라고 물었다. 정호근이 대신 욕을 해줬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6월 혼인신고를 한 후 부부로 살다가 지난 2017년 6월 늦은 결혼식과 아들의 돌잔치를 함께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26일 두 사람은 이혼 소식을 전했다.

당시 일라이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힘든 한 해였다”며 “아내와 나는 헤어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현재 미국에 있고 아이는 엄마와 함께 한국에 살고 있다”며 “비록 지금은 아들을 볼 수 없지만, 나는 가능한 한 아들을 만나러 갈 것이고 아버지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