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수, 일라이와 이혼 후 근황 "신용불량자…공장서 일했지만" 눈물

김가영 기자I 2021.01.04 06:31:27
지연수(사진=‘심야신당’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모델 지연수가 유키스 일라이와 이혼한 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심야신당’에서는 ‘모든 걸 잃고 한순간에 신용불량자 된 모델 지연수’ 편이 업로드 됐다.

이날 지연수는 “아들을 책임지고 살고 있다. 아무래도 경제적인 문제로 가장 힘들다. 지금 신용불량자 된 지 1년 됐다”고 근황을 알렸다.


이어 지연수는 “2019년 12월에 신용불량자 되고 나서 나라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10년 동안 빚을 갚는 걸 하고 있다”면서 “그 대출금도 부담이고 아이하고 둘이 월세집에서 살고 있는데 1년 동안 일을 하지 못했다. 알바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알바 자리가 많지 않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공장에서 마스크 포장하는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지연수는 “경쟁이 너무 치열하다. 제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면서 “지금 무조건 돈이 되는 일이면 어떤 것이든 괜찮다. 그런데 아기를 봐야해서”라고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을 전했다.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이 ‘아이를 봐야한다’는 지연수의 말을 지적하자 그는 “자식을 못보는 엄마 입장에서는, 혼자 양치도 못하는 어린 아이를. 밥도 챙겨줄 사람이 없는데 얼마나 애가 탔겠느냐. 미치겠더라”고 눈물을 보였다.

이어 지연수는 “신용불량자 되고 다 잃었다. 아무것도 가지고 있는 게 없었다. 죽어야겠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고 힘들었던 시간을 털어놨다.

정호근은 “아기가 지금은 아기이기 때문에 더 애절해지지만 아기를 단단하게 키우는 것은 또 엄마다. 지연수 씨 아기는 굉장히 여리고 감성이 풍부하다. 엄마가 한숨 쉬고 눈물 보이는 것보다는 당당한 모습을 보여라”고 조언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