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前 MBN 아나운서 사망…오늘(4일) 발인

김가영 기자I 2021.01.04 07:16:00
김주영 전 아나운서(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김주영 전 MBN 아나운서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김주영 전 아나운서의 발인은 4일 오전 5시 진행됐다. 장지는 울산하늘공원이다.


리얼미터 측은 지난 3일 “김 이사가 심장마비로 우리 곁을 떠났다”며 “자택에서 발견됐고 자는 줄 알고 깨웠으나 소천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실이 전해지며 온라인에서는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김주영 전 아나운서의 지인들과 네티즌들은 SNS에 그가 마지막 업로드한 글에 “갑자기 이게 무슨 일이야”, “아직도 안 믿긴다”, “편히 쉬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댓글로 애도를 표하고 있다.

김주영 전 아나운서는 2014년 MBN 아나운서로 입사해 지난 2019년 4월 퇴사했다. 이후 리얼미터 미래전략연구소 이사로 활동하며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고정 출연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