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밀레니얼 취향저격 '힙화점' 선보인다

함지현 기자I 2020.11.22 06:00:00

역멘토링 아이디어 첫 실현…영등포점 1층 오픈
자신만의 취향·기준 명확 '크리에이터' 타깃
유명 디렉터와 협업해 '百에 없던 매장' 구현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롯데백화점은 오는 12월 영등포점 1층에 ‘힙(Hip)화점’을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슬로우스테디클럽 삼청점(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힙화점은 밀레니얼 연령층에서도 자신만의 취향과 기준이 가장 명확한 ‘크리에이터’를 타깃으로 공간과 콘텐츠를 구성할 계획이다.

영등포를 서울의 새로운 ‘힙타운’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로, 업계의 유명 디렉터들과 협업해 그 동안 백화점에 없던 매장을 구현 중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슬로우스테디클럽의 원덕현 디렉터를 비롯해, 생활공작소의 최종우 디렉터, 프로젝트렌트의 최원석 디렉터, 공원의 이건욱 디렉터 등이 참여해 오는 12월 17일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1층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할 예정이다.

힙화점에서는 단순 상품 판매를 넘어, 밀레니얼이 동경하는 크리에이터를 만나고, 그들과 영감을 나누는 프로그램인 ‘뮤즈의 작업실’ 등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을 전개한다.


‘힙화점’을 시작으로, 밀레니얼 직장인들을 위한 공감 매장, 액티비티 기반 커뮤니티 커머스’ 등도 추진한다.

이같은 아이디어는 역(易) 멘토링 제도를 통해 채택된 젊은 직원들로부터 나왔다.

롯데백화점은 작년 3월부터 밀레니얼 세대 직원(만 24~39세)을 연구원으로 선발, 3~6개월간 경영진에게 그들만의 문화를 전수하는‘밀레니얼 트렌드 테이블(MTT, Millennial Trend Table)’을 시행해왔다.

MTT로 선발된 직원들은 매주 금요일마다 소속부서가 아닌 별도 장소에서, 미래의 핵심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상품과 공간을 직접 경험하고, 현업에 적용시키는 방안을 연구해 경영진에게 직접 보고한다.

현재 여러 기업들이 역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롯데쇼핑 MTT는 아이디어는 실제 사업에 적용시켜 추진하는데 차별점이 있다.

역멘토링 1기에서 채택된 첫 아이디어가 바로 ‘힙화점’ 이다. MTT 1기 사원들이 기획한 힙화점 전략의 주된 골자는 ‘비(非)일상적 순간을 바라보며 일상을 살아가고 그 비일상적 순간을 자신만의 취향과 기준으로 채우는 힙(Hip)한 밀레니얼’이 늘어나기 때문에 이런 변화에 맞춰 백화점 또한 힙하게 탈바꿈해야 한다는 것이다.

직장, 학교, 가정 그 평범한 삶에서 편리와 효율만을 추구하다가도, 주말에는 개인의 취미와 취향을 위해 크고 작은 플렉스(FLEX)를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감성을 반영했다. 이에 기존 백화점의 틀을 완전히 벗어난 힙화점을 구현하기 위해 실행 조직인 H프로젝트팀을 신설하기도 했다.

김상우 롯데백화점 MD전략부문장은 “신 콘텐츠 기근의 시대에 변화를 위해서는 색다른 시각과 접근방식이 필요하다”며 “힙화점을 시작으로 밀레니얼 직원들의 목소리를 적극 수용, 변화하는 백화점의 모습을 다양하게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