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방한대전 진행…난방가전·방한 의류 최대 50%↓

함지현 기자I 2020.11.22 06:00:00

캠핑·차박 트렌드 확산에 아웃도어용 난방용품 인기
히터·전기요부터 온열러그·온열 침낭까지 선보여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이마트는 오는 26일부터 12월 2일까지 히터, 전기요, 온열 러그 등의 난방가전과 겨울 의류, 방한 용품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방한 대전’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온열 침낭(사진=이마트)
이마트에 따르면 우선 이마트는 행사 기간 동안 약 20여종의 소형 난방가전을 행사카드로 구매 시 최대 3만원까지 할인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신일 ECO 히터’를 12만 9800원에서 3만원 할인한 9만 9800원에 선보인다. ‘보국 스타일리스 파이어 플레이스 PTC히터’는 14만 9000원에서 2만원 할인한 12만 9000원에 판매한다. ‘일렉트로맨 미니 PTC히터’는 행사 카드 구매 시 2만 4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이마트는 올해 캠핑·차박 등 아웃도어 트렌드 확산과 집콕족 증가로 인한 홈데코 인기에 발 맞춰 히터, 전기요 등의 전통적인 난방 가전을 넘어 새로운 난방가전 판매 확대에 나선다.

우선 캠핑·차박족을 대상으로 한 ‘보국 사계절 온열침낭(14만 9000원)’ 판매에 나선다.


‘온열침낭’의 경우 침낭에 열판이 들어가 약 30~40분만에 최고 50도까지 가열되며, 평균 8시간 30분 정도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생활방수가 가능하며, 가벼운 무게감으로 겨울엔 온열침낭, 여름엔 이불 대용으로도 사용이 가능한 사계절 상품이다.

홈데코 인기 확산에 맞춰 전기장판을 대체할 ‘온열 러그’도 함께 선보인다. ‘보국 온열 러그’는 행사카드 구매 시 2만원 할인한 12만 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난방가전 뿐 아니라 겨울 의류, 방한 용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이마트는 ‘데이즈 다운 점퍼’ 전 품목을 50% 할인 판매하는 행사를 진행하며, 고기능 냉감 소재인 ‘컴포템프’ 충전재를 사용해 가볍고 빵빵한 볼륨점퍼인 ‘찐빵점퍼’는 30% 할인해 각 2만 7930원~4만 8930원에 판매한다.

이밖에도 ‘히트필’ 소재를 사용해 따뜻한 ‘데이즈 히트필 방한 잡화(장갑·귀마개·비니모·넥워머 등)’는 2개 구매 시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며, 방한 슬리퍼/부츠 전 품목을 30% 할인 판매한다.

이처럼 이마트가 방한 대전에 나서는 이유는, 기상 관측이래 11월 가장 많은 비가 내렸던 지난 19일 이후로 급격하게 날씨가 내려가고 있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9일 아침 최저 기온은 17.1도 수준이었으나, 비가 그친 후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20일 아침에는 2.7도까지 내려갔다.

또한 기상청 날씨누리의 중기 예보 자료에 따르면(11월 20일 기준) 오는 23일 월요일부터는 서울 지역 최저 기온이 영하 1도를 기록하며, 한 주 내내 영하권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담당은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갑작스러운 한파가 찾아와 방한 대전 행사를 기획했다”며 “고객들이 이번 방한 대전 행사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방한 용품을 구입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