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 환영에도 속내 복잡 野 “비겁하고 잔인” 與에 맹공(종합)

김성곤 기자I 2021.01.04 00:00:00

원희룡·유승민 “국민통합 위해 사면 필요” 환영
일각선 정치적 이득 위한 술수 비판…“민심 역풍 불 것”
국민의힘, ‘반성과 사과’ 사면 조건에 “비겁하고 잔인”
친이·친박계, ‘벌써 레임덕’ 등 이낙연 대표 원색 비판

이명박(왼쪽) 전 대통령과 박근혜(오른쪽) 전 대통령.(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거론하면서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야권이 속내가 복잡하다. 공식 반응 없이 겉으로는 환영했지만 오는 4월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미칠 파장을 염려해서다. 국민의힘은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의 전제 조건으로 ‘반성과 사과’를 내걸자 비겁하고 잔인한 정치 행태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은 이 대표의 사면론을 환영했다. 원 지사는 “분열을 조장하는 국정 운영에서 벗어나 새해부터는 통합에 힘을 싣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며 “환영한다”고 썼다. 유 전 의원도 “전직 대통령 두 분의 사면은 국민통합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며 “대한민국이 과거를 정리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서도 전직 대통령 문제는 이제 정리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이 재보선을 석 달 앞두고 나와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표적이다. 안 대표는 지난 1일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전 국민적인 공감대가 중요하다”며 “특히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있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도 문재인 대통령과 이 대표 간에 정치적 이득을 위한 결단으로 분석했다. 장 이사장은 “문 대통령은 퇴임 이후 자신의 ‘보호 장막’이 필요하다는 집권당 대표의 제의가 반가웠을 것”이라면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이 문 대통령과 이 대표의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되는 정치적 합작품이라면 이는 법치의 사유화로서 민심의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주변에서는 사면 의제를 민주당에 빼앗겼다며 아쉬워하는 분위기도 나오고 있다.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사과를 발표하며 분위기를 주도했음에도 정작 중요한 사면 논의로 이어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밖에 민주당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의 전제 조건으로 ‘반성과 사과’를 내걸자 이 대표를 성토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전직 대통령들의 사면 문제를 깃털처럼 가볍게 여기는 모습이 과연 정상인가”라고 비판했다.친이·친박계 의원들도 ‘비겁한 정치인’ ‘벌써 레임덕’ 등 원색적 표현을 동원해 이 대표에게 맹공을 퍼부었다. 박대출 의원은 “엉뚱하게 ‘반성’ 조건을 내걸며 감옥에서 고초를 겪고 있는 두 분에게 공을 떠넘기면서. 비겁하고 잔인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의원도 “집권당 대표의 깃털처럼 가벼운 말과 행동에 낯이 뜨거울 지경”이라고 쏘아붙였다.

한편 정의당은 사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을 개인의 정치적 결단 또는 정권재창출을 위한 정치적 수단으로 생각하는 태도는 헌법의 특별사면권을 국가공권력이 아닌 통치수단으로 보는 것 같아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