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측 "함소원·진화 결별로 하차? 들은 바 없다" [공식]

김가영 기자I 2021.02.24 19:17:20
함소원 진화(사진=SN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방송인 함소원, 진화가 결별하며 ‘아내의 맛’을 하차한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4일 TV조선 ‘아내의 맛’ 측 관계자는 함소원, 진화의 결별설에 대해 “개인사라 알 수 없다”라고 전했다. 결별로 인해 ‘아내의 맛’을 하차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들은 바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스포츠조선은 측근의 말을 빌려 최근 함소원,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좋아지며 결별을 택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진화가 결별을 결정하고 최근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시어머니가 이들의 사이를 다시 원만하게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는 측근의 말을 덧붙였다.

한편 함소원, 진화는 18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지난 2018년 결혼했다. 결혼 후 가족들과 함께 국내에서 방송 활동을 하며 인지도를 쌓았다. 현재 ‘아내의 맛’에 출연 중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