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가족, 다른 동네로 이사”…안산시 발칵

장구슬 기자I 2020.11.27 07:24:28

조두순 아내, 안산 내 타 지역으로 거주지 변경
전입 신청 완료…안산시·경찰 “방범 대책 다시 세울 것”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초등생 납치·성폭행범 조두순(68)의 아내가 최근 주거지를 옮긴 것으로 확인됐다. 조두순이 출소 후 아내와 함께 살겠다고 밝힌 만큼 안산시와 경찰은 새 거주지를 중심으로 방범 대책을 다시 세우기로 했다.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조두순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26일 안산시와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최근 조두순의 아내는 기존에 살던 아파트 인근에 있는 다른 동네 아파트에 입주, 전입 신청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곳이다.

조두순은 수감되기 전 아내와 함께 안산 관내 한 아파트에 거주했으며, 출소 후 그곳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조두순은 다음 달 13일 만기 출소 후 새로운 거주지에서 함께 생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조두순 출소 후 재범 방지를 위한 방범 대책 수정도 불가피하게 됐다.

그동안 경찰과 안산시 등은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해 온 기존 아내 거주지를 중심으로 주요 길목에 방범초소 설치를 준비하고 고성능 폐쇄회로(CC) TV를 확대 설치했으며, 순찰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그러나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이 같은 대책을 향후 거주지 중심으로 변경해야 할 상황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조두순 아내가 다른 지역으로 전입 신청을 한 것을 확인했다”며 “경찰과 함께 새롭게 이사한 거주지 주변에 대한 방범 대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두순이 출소 뒤 안산시로 돌아온다는 소식에 피해자 가족은 최근 안산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피해자의 집은 기존 조두순의 집과 차로 5분 거리다.

‘조두순 사건’ 피해자 아버지가 지난 11일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심경을 토로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 화면 캡처)
피해자 아버지는 앞서 조두순을 안산이 아닌 다른 곳으로 보낼 방법이 없음에 “빚을 내서라도 조두순을 다른 곳으로 이사 보내고 싶다”며 여러 차례 언론 인터뷰를 통해 한탄했다.

그는 “이사를 가도 조두순이 가야 하는데 그가 안산으로 오는 걸 막지 못한다면 우리가 떠날 수밖에 없지만, 여유가 되지 않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러한 사정을 들은 조두순 사건 당시 피해자 주치의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 회장(연세대 세브란스 병원 교수)는 “사회가 나서서 피해자 가족을 보호해야 한다”며 지난 9월23일부터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이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 측은 지난 11일 2억 원이 넘는 성금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협회 측은 “이번 달 30일까지 모금 운동을 마무리한 뒤 성금 전달식을 오는 12월1일 할 예정”이라며 “다만 이사준비에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이번 주 안에 가족들 통장으로 성금을 보낼 계획이다”고 알렸다.

조두순 출소 더보기

- [사건2020]④12년만에 사회로 던져진 조두순…'사적응징' 논란도 - 경찰, 조두순 호송차 파손 시킨 유튜버에 구속영장 신청 - 윤화섭 안산시장, 조두순 거주지 주민들에 “일상 되찾도록 최선다하겠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