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조 하자던 이낙연 "법무부 감찰 결과 지켜보고…"

김겨레 기자I 2020.11.27 10:06:30

27일 최고위원회의서 발언
25일 최고위선 "국조 추진 검토"
野 "국조 환영…요구서 제출"
국민의힘이 국조 수용하자 "정쟁" 비판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비위 의혹에 대해 “법무부의 감찰과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결과를 토대로 국회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국정조사 신중론’을 폈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엔 같은 회의에서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검토해달라”고 말했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화상으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중대한 사안을 국회가 조사·확인하고 제도적으로 정리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야당은 심각한 문제마저 정쟁이나 정치 개입으로 끌고 가려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윤석열 국정조사’ 제안을 국민의힘이 환영하며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히자 이를 정쟁으로 규정한 것이다.

이 대표는 “검찰의 판사 사찰은 법치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 사안”아라며 “중대 사안을 국회가 방치하거나 정치개입으로 전락시키면 국회도 공범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을 위한 검찰이 아니라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한 검찰로 거듭나야 한다”며 “그게 검찰 개혁”이라고 강조했다. 또 “판사 사찰을 어떻게 처리하는지도 검찰 개혁의 중요한 시금석”이라며 “우리는 검찰 개혁의 고삐를 조이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추미애-윤석열 갈등 더보기

- 조수진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 秋 '윤석열 찍어내기' 몰두한 탓" - 추미애 '尹직무배제' 집행정지 항고 취하 - "尹 직무배제는 직권남용"…추미애 고발사건 안양지청서 수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