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아시아나 노조, 만나서 고용문제 논의하자"

이승현 기자I 2020.11.27 11:13:09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산업은행은 27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아시아나 노동조합에 대화를 하자고 제의했다.

산은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당행은 이번 항공산업 구조개편 방안의 실행주체로서 책임있는 역할수행을 위해 아시아나 노조·아시아나 조종사노조·아시아나 열린조종사노조와의 대화를 공개적으로 요청한다”고 밝혔다.


산은은 “다음주 진행될 투자실행과 향후 합병 후 통합작업(PMI) 과정에서 고용안정 문제와 관련해 주요 이해관계자인 아시아나 노조의 의견을 시의적절하게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아시아나노조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조는 지난 25일 성명을 내어 ‘이번 매각작업이 무산되면 아시아나가 파산할 수 있다’는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언론 인터뷰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두 노조는 이와 함께 “언론을 통해 노동자 고용보장을 떠벌리고 있지만 정작 구체적 방안에 대한 논의를 요구하는 노동자 요구에는 응하지 않고 있다”며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없다’는 애매한 표현으론 노동자의 의구심은 잠재우지 못할 것이기에 노사정 회의체를 만들어 논의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산업은행 본사. (사진=이데일리DB)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 더보기

-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시 50% 이상 점유 노선 32개…독과점 우려 - 대한항공·아시아나 M&A 신고서 공정위 접수..이르면 하반기 결론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실사 본격‥인수 `가속화`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