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E세미나]"하위등급 크레딧 가파른 회복세 `주목`…M&A 본격화"

김성훈 기자I 2020.11.18 16:18:34

18일 ‘제2회 이데일리 크레딧 세미나’
"내년에 하위등급 회복세 가팔라질 것"
코로나19 취약업종 점진적 회복 전망
움츠렀던 M&A·구조조정 본격화할 것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벌어진 신용 스프레드(금리차)가 내년에 회복세(스프레드 축소·채권수익률 상승)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로나19 회복에 반등 흐름을 보인 상위등급 크레딧보다 ‘싱글에이(A)’나 ‘더블에이(AA)’ 등 하위등급 회복세가 가팔라지면서 투자처로 검토해 볼 만 하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가 당긴 방아쇠로 유통·항공·조선·해운업 등의 소비 패턴 변화가 빨라진 상황에서 인수합병(M&A)이나 구조조정도 활발해 것이라는 관측도 더해졌다.

한광열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 연구원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에서 열린 ‘제2회 이데일리 크레딧 세미나:코로나19 이후 재정·통화당국의 역할’에서 ‘코로나19에 따른 크레딧 시장 영향과 전망’이란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한광열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열린 ‘제2회 이데일리 크레딧 세미나’에서 “정책 등 매크로 요인과 백신 개발 가시화에 따른 회복 가능성에 스프레드가 더 축소될 가능성 있다”며 “상위등급보다 하위등급이 이러한 흐름에 강세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연구원은 “부채 확대 추세가 이어질 경우 신용도 저하로 이어질 수 있지만 현재 보유한 현금 유동성 수준과 실적 개선 가능성을 따지면 추가적인 부채 확대는 제한적일 것”이라며 “상위 등급 채권의 경우 스프레드(금리차) 축소가 제한적이고 조달 금리가 현재 수준을 유지하는 점도 채권 발행 유인을 낮출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회복 흐름이 상위등급 위주로 진행됐다면 내년에는 하위등급의 회복 국면이 가팔라질 것이다”며 “투자자 측면에서는 하위등급 투자가 상위등급보다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에 된서리를 맞은 취약업종에 대해 이전부터 지니던 리스크 요인이 코로나19로 더 악화했다고 평가했다.

한 연구원은 “오프라인 유통업과 조선·해운업 등은 소비 패턴의 변화와 공급 과잉,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의 여파로 수년간 수익성 저하가 이어져 왔다”며 “백신 개발에 따른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취약 업종 펀더멘털(기초체력)은 점진적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대한항공(003490)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로 새 국면을 맞은 항공업계 펀더멘털 회복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 연구원은 “항공업과 이에 연동하는 면세사업은 내년 백신 개발 가능성에도 해외여행 수요 회복까지 시간이 필요하다”며 “정부 지원에도 구조조정이 수반되지 않을 경우 유동성 위기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올 상반기 움츠렸다 기지개를 켠 M&A 시장도 내년에 큰 장(場)이 설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이 직면한 사업 구조 개편이 불가피한데다 낮은 금리와 시중 유동성이 받쳐주면서 자금 조달 여건이 양호해졌기 때문이다.

한 연구원은 “매각 측에서는 현금 확보에 따른 부채 감축이 긍정적이지만 핵심 사업 매각이 신용도에 부정적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며 “원매자들 입장에서는 부채 부담 확대를 줄이기 위해 인수 전후 자금 여력 및 시너지 효과 여부를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31회 신용평가전문가설문(SRE) 더보기

- [SRE세미나]“국민연금, 43조 국내채권 위탁자산 전체에 ESG 전략 적용” - [SRE세미나]금융위 "ESG 채권시장 발전위해 제도·인프라 정비 시급" - [SRE세미나]황세운 “일관성있는 ESG 기준·평가체계 필요…공시 강화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